언론보도

페토(peto)사회적협동조합, 공공기관과 함께하는 사회 혁신 플랫폼 청소년의 기후 변화 활동 참여

2020-08-07
조회수 569

2019.11.07 

출처: 아시아뉴스통신 

지역사회의 사회적가치 더하기 시작!…의제해결 진행 중




시민이 발견한 문제를 공공기관과 지자체, 시민사회단체가 협업하여 해결하는 대전사회혁신플랫폼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9월 공식출범한 대전사회혁신플랫폼이 공기업‧공공기관의 적극적 참여로 지역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본격적 실행프로젝트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에서는 누구나정상회담@대전을 통해 발굴된 의제에 대해 60여 개의 의제로 분류하였고 이들에 대해 공기업·공공기관, 시민사회단체와 매칭했다.

그 결과 현재 10여 개 의제가 매칭이 확정돼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 관련된 민간영역의 단체들이 참여하여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을 위한 의제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 의제들은 공공기관의 고유의 역량과 자원을 연결해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해결해 나가면서 지역사회문제 해결이라는 공동목표아래 사회적가치 창출로 이어지게 된다.

현재 청소년의 기후변화활동 의제와 관련해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대전환경운동연합, 사회적협동조합 페토가 참여하는 ‘청소년이 기획하는 기후위기 프로젝트 워크숍’이 오는 23일 개최예정이다.

이외에도 ‘모두를 위한 여행, 무장애여행’과 ‘장애인가족 휴식지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전마케팅공사, 위즈온, 팹랩대전, 마을자치랩이 참여해 문제해결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또, ‘서대전역 공간 및 지역활성화’, ‘학교 밖 청소년활동’, ‘지역독립서점 활성화’, ‘퇴사학교 만들기’, ‘우리마을 놀세권 만들기’, ‘장애인 자립을 위한 문제해결’ 등의 의제들도 공공기관의 적극적 참여를 원동력으로 조만간 가시적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전사회혁신플랫폼은 민간이 주도하고, 지자체는 지원, 공공기관과 중앙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유형의 문제해결 방식이다.


강영희 대전시 공동체정책과장은 “현재 진행 중인 의제 이외에 다른 의제들도 지속적으로 논의가 되고 있다”며 “공공기관의 참여의지가 높은만큼 앞으로 추가적인 의제 해결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지역의 미래를 디자인하고 실행하기 위한 발걸음에 시민여러분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ttps://www.anewsa.com/detail.php?number=2012093&thread=09r02

0 0